제목처럼 11월의 끝자락이라 할 수 있는 작년 11월 마지막 날에 쓴 곡이다. 처음 한 연주는 좀 서두른 감이 잇는 듯 해서 두 번째 연주(revised)까지 함께 올린다. 가을을 사색하는 느낌으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Selff UCC 박토벤 작곡'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anks for the memory by Parkthoven  (0) 2013.08.20
Shall we dance by Parkthoven  (0) 2013.06.30
End of november(11월의 끝자락) by Parkthoven  (0) 2013.06.18
Meditation by Parkthoven  (0) 2013.06.18
Little serenade by Parkthoven  (0) 2013.06.06
Fairytale by Parkthoven  (0) 2013.06.0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