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콜 하럼의 명곡을 뉴에이지 피아니스트 데이빗 렌즈가 편곡을 했는데 그것을 외워서 연주한 것이다. 맨 위의 take 01은 삼성케녹스 똑딱이 1,000만 화소로 찍은 것이고 그 아래 take 02은 오늘 찍은 건데 LG G2로 FHD 1080P 60fps 로 찍었는데 용량이 거의 1.5기가가 나온다. 화질이나 음질이 스마트폰이 한 수 위인 듯 하다. 이 곡은 듣기는 쉬운데 연주는 은근히 삑사리 나기 쉬운 곡. 그나마 take 02라서 먼저 올린 것 보단 실수가 줄었다, 데이빗 렌즈가 손이 큰지 왼 손 반주가 10도 화성(도에서 한 옥타브 위의 도를 지나서 미까지 [도-미]를 한 번에 눌러야 한다)을 자주 눌러야 하는데 은근히 손이 아프다.어쨌거나 take 02에선 01보다 좀더 relax 하고 실수도 줄였다. 휴~~즐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먼저 올린 take 02(맨 위)는 HD 모드로 찍어서 360메가였는데 그 아래 take 03은 LG G2의 최상위 버젼인 Full HD 1080P 60fps 로 찍어봤더니 용량이 1.1기가가 나온다. 거의 3배~!! 뭐, 캠코더도 아닌데 콸러티의 차이가 얼마나 나겠냐만은 그냥 봐도 큰 차이는 안나는데 미세하게 take 03이 더 좋게 들린다. 연주가 take 02보다 더 좋아서 그럴지도 모르겠는데 어쨌거나 Full HD 1080P 60fps 기능은 첨 사용해봤다는 거가 포인트~!ㅋㅋ

그리고 이 버젼은 오리지널 버젼의 엔딩에서 키를 하나 더 올린 Long version 이다. 왜냐구? 연주를 하다보니 나도 모르게 feel 받아서 그렇게 해버렸다~ 그래서 이름하여 long version 인 take 03이 나와 버렸다. 즐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카피 & 페이스트 11번 하니 노가다가 따로 없구나 ㅎㅎ. 피아노 브랜드는 위에서부터 차례로 스타인웨이, 가와이, 야마하, 벡스타인, 뵈젠도르퍼, 파치올리, 블뤼트너, 자일러, 자우터,볼드윈, 메이슨 햄린.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유재하 추모앨범에 있는 첫 번째 곡, 다시 올아온 그댈 위해 피아노 솔로 버젼을 올린다. take 01은 찍을 때 대충 기억하는 대로만 연주했고 take 02은 유튜브에 있는 오리지널 버젼을 참고해서 오리지널에 좀 더 가깝도록 디테일을 살려봤다. 오리지널 버젼을 보다보니 이제는 고인이 된 신해철의 파트가 들릴때 뭔가 짠~~한 느낌이 들더라는. 촬영은 take 01은 삼성 똑딱이 디카 S-1000 으로 했었고 take 02는 LG G2로 HD 모드로 찍었는데 똑딱이 1000만 화소 디카보다 폰카 1,300만 화소가 콸러티가 더 좋다~ㅎㅎ 악보는 자작 편곡이라 없다. 나의 654번째 유튜브 비됴.즐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맹인 뉴에이지 피아니스트로 유명한 케빈 컨이 재즈를 연주하는 귀한 영상이다. 그 동안 발표한 앨범에선 쉬운 Easy listening 곡들만 연주하길래 피아노 실력이 그렇게 대단하지는 않으리라 예상했는데 나의 예상이 틀렸다~! 재즈도 잘 하는 케빈 컨이다~! 곡 제목은 덜로니어스 몽크의 연주로도 유명한 Everything happens to me. 연주한 피아노는 가와이 피아노 라인에서 최고급 라인(네이버 아님^^;;)인 시게루 가와이, 그 중에서도 최고급 모델인 SK-EX 모델이다. SK 는 Shegeru Kawai 의 약자로 보면 된다. 이 모델은 스타인웨이로 D 모델을 떠올리면 된다. 연주 후 피아노에 대한 느낌도 이야기 한다. 발번역을 해보면 케빈이 말하길, 이 피아노는 감상자의 입장에서 더 풍부하고 따듯하게 들린다고 한다 - 악보 보면대를 빼내고 연주해서 더 자신있게 말 할 수 있단다. 이 피아노의 느낌은 톤과 매~~우 잘 어울린다. 아래층에서 먼저 연주한 뵈젠도르퍼와 비교해보면 뵈젠도르퍼는 뵈젠도르퍼만의 영역이 있다. 하지만 시게루 가와이는 - 특히 감상자의 입장에서 - 충분히 따듯한 사운드를 들려준다고 한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스타 프로듀서로 유명한 데이빗 포스터의 앨범, The symphony session 의 마지막 트랙인 We were so close 커버 버젼을 올린다. 악보는 없고 자작편곡 버젼이다. take 01은 확실히 많이 서두른 듯 해서 이렇게 좀 더 relax 한 take 02를 비교차원에서 함께 올린다~ㅎㅎ take 01 은 당시 똑딱이 1000만 화소 디카로 찍은 것이고 take 02은 엘지 G2로 HD 모드로 촬영했는데 quality 는 스마트폰이 더 좋다. 기술의 발전이란 참 대단하다~ㅎㅎ 어쨌거나 즐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https://www.youtube.com/watch?v=Np7xkPguRxg


https://www.youtube.com/watch?v=Q-8XYAZXmxc


앙드레 가뇽의 앨범, Monologue 에 있는 곡인데 악보책이 나오기 전에 외운 버젼으로 연주한 것이다. 맨 위에 주소가 take 01 이고 그 아래가 take 02 인데 take 01 은 왠지 맘에 들지 않아서 언젠가 take 02를 시도해야지..하고 맘먹고 있다가 오늘에야 했다. take 01은 촬영을 일명, 똑딱이라 불리는 삼성 케녹스 디카 S-1000 모델(1,000만 화소)로 했고, take 02 촬영은 LG G2(1,300만 화소)로 HD 모드로 했더니 파일 크기가 592메가가 나온다~! 2006년의 똑딱이 보다 요즘 폰카의 성능이 더 좋은 듯 하다^^ Take 02의 경우 먼저 한 버젼보다 좀 더 감정을 넣어서 relax~~ 해서 했더니 오리지널 버젼의 연주시간이 6분 정도인데 그보다 1분 정도 더 나와버렸다 ㅋㅋ 감정과다?^^;; 어쨌거나 take 02 가 take 01보다는 콸러티가 더 좋다는거. 즐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